(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가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가상화폐를 둘러싼 ‘거품ㆍ사기’ 논쟁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미국 주류 금융권 일각에서 가상화폐 거래 사업을 조용히 확장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미국 필라델피아에 본사를 둔 금융회사 ‘서스쿼해나 인터내셔널 그룹’은 최근 500명의 한정된 고객을 대상으로 가상화폐 거래를 개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식, 선물, 상장지수펀드 등 전통적 투자 거래를 전문으로 해온 이 회사는 2년 전부터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사적인 가상통화 거래 전담 창구를 운영해오다 이를 한정된 고객을 대상으로 공개 거래로 전환했다.

남원출장샵 -[카톡:ym85] EU 정상들은 다음 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2시간 비공식 오찬회동을 갖고 브렉시트 정상회담 11월 양산콜걸 개최 일정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미셸 바르니에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에게 영국 총리와 협상을 타결짓도록 독려할 군포출장업소 것으로 보인다. 강릉출장마사지 EU 정상들은 회동에서 협상의 걸림돌이 되는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다음 달 열리는 정상회담까지는 해결돼야 한다는 뜻을 적극적으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소속의 아일랜드 간에 어떤 식으로 국경을 구분할지가 주요 협상 의제 가운데 제천출장안마 하나다. 오는 11월 13일 개최될 것으로 전망되는 EU 특별 여수콜걸 정상회담에서는 무역, 안보, 항공, 수산 등 향후 매듭져야 할 현안에 대해 정치적 선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EU 관리들과 외교관들은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다음 주 정상회담 개최 일정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유럽의회 및 이사회 대변인들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향후 6~8주 내 EU와 영국이 첫 단계 합의인 브렉시트 조약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늦어도 11월 협상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음을 내비쳤다. 영국은 지난해 3월 30일 EU 탈퇴 방침을 EU에 공식 통보함에 따라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조약에 따라 앞으로 약 200일 후인 내년 3월 30일이면 자동으로 EU를 탈퇴하게 된다. 양측은 그동안 영국의 탈퇴 조건을 담은 브렉시트 조약과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진행했다. 경산콜걸 하지만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일부 쟁점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협상에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양측은 오는 10월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제시했으나 최근에는 오는 11월을 사실상의 최종시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Leave a Reply

Tu dirección de correo electrónico no será publicada. Los campos necesarios están marcados *

Puedes usar las siguientes etiquetas y atributos HTML: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