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올해 극적으로 화해한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가 20년 만에 국경을 다시 열었다. 에리트레아 공보장관인 야마네 메스켈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에리트레아 대통령과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가 부레 지역을 방문한 뒤 양국의 도로 교통을 위해 국경을 개방했다고 발표했다.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사이의 국경이 열리기는 1998년 이후 20년 만이고 부레는 1998∼2000년 국경전쟁 당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이다. 국경 개방은 양국이 외교관계를 정상화하는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아흐메드 총리와 아페웨르키 대통령은 지난 7월 9일 에리트레아 수도 아스마라에서 ‘평화와 우정의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종전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이후 양국은 여객기 직항노선 재개, 항구 개방, 대사관 개설 등 후속조치를 착착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19개 회사는 총 47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에 따라 이력서 검토와 1:1 면접 등을 실시했으며 100여 명이 넘는 한인 구직자들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코트라의 한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가 미국, 호주와 같이 시흥출장샵 구직자 과천출장샵 선호도가 높으면서 제도 문화적으로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뉴질랜드 취업의 문을 활짝 여는 기회가 된 것으로 진주출장샵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김천출장샵 “이번 행사에는 100명이 넘는 구직자들이 참가해 구인 기업과 충주출장샵 심층 채용 면접을 보았다”며 이들 가운데서 일부는 각 기업의 채용절차에 따라 취업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트라는 이날 행사에서 다양한 취업 정보 제공과 함께 구직자들의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마련해 ‘취업면접에서 승리하는 방법’, ‘뉴질랜드 애니메이션 업계 현황’, ‘취업 성공사례’ 등도 소개했다. 오스템임플란트의 이건욱 오클랜드 법인장은 “뉴질랜드 진해출장샵 시장 개척을 위한 진취적인 한인 인재를 찾고 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인적 자원과 마케팅 분야에서 2명을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여필 코트라 오클랜드 무역관장은 “구직자 취업 선호도가 높은 뉴질랜드에도 IT, 거제출장샵 건설 등 장기 구인난을 겪는 직군이 있다”며 “뉴질랜드 취업 지원 사업이 이제 첫발을 내디딘 만큼 앞으로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통해 우리 청년들의 뉴질랜드 취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eave a Reply

Tu dirección de correo electrónico no será publicada. Los campos necesarios están marcados *

Puedes usar las siguientes etiquetas y atributos HTML: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trike> <strong>